• 글자 크기

나눔

축 설립 7주년 & 축 첫서원

눈먼님2014.10.07 21:38조회 수 1974댓글 0

比丘 法頂 眞影 비구 법정 진영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강 M.막달레나 수녀님 첫 서원을 축하하며

 

 

 

比丘 法頂 眞影을 길상사 진영각에 들려서 보았다

그의 내린 시선이 많은 말을 했다

 

 

沒日몰일 2010, 3, 11

조계종단에서는 그날로

大宗師대종사라는 法階법계를 수여했다

 

 

살아서는 줄 수가 없던 이유를 생각해 본다

시끄러움에 섞이지 않은 그에게 보냈을

신중 속, 부러움 속의 그 무엇

이제 그들도 해방되었다

 

 

본인은 웃는다

가장 높은 法階는

比丘라 한다

 

 

修女라 한다

 

  • 0
    • 글자 크기
저의 말이 기도가 되개 해 주소서. (by 관리자) 141004/ 강이별이 (by 관리자)

댓글 달기 WYSIWYG 사용

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.
정렬

검색

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39 복음묵상 피정을 마치고....1 관리자 2019.03.04 137
38 좋은글 명령과 비난 받기를 좋아함. 관리자 2019.02.17 48
37 좋은글 +성녀 베르나데트의 감사 기도문+ 관리자 2018.02.08 454
36 좋은글 공현대축일... 관리자 2016.01.03 506
35 좋은글 자비는.... 관리자 2015.09.16 557
34 생활묵상 ADORO, ERGO SUM 임원지 2015.07.26 697
33 나눔 책 읽은 이야기 임원지 2015.05.26 769
32 나눔 2015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드립니다 관리자 2015.04.04 1095
31 좋은글 님 그리워 관리자 2015.03.15 966
30 나눔 책을 번역했어요! 인터넷 가톨릭서점에 들어가 보세요^^ 임원지 2014.10.28 1989
29 좋은글 저의 말이 기도가 되개 해 주소서. 관리자 2014.10.12 2022
나눔 축 설립 7주년 & 축 첫서원 눈먼님 2014.10.07 1974
27 좋은글 141004/ 강이별이 관리자 2014.10.04 2042
26 성모님!! 관리자 2014.10.03 1989
25 기러기 리드쉽 관리자 2014.09.23 2111
24 내 님이어라 - 순모전 Q.M 관리자 2014.07.24 2503
23 손의 십계명 관리자 2014.07.23 2306
22 강이 별이 남매 강아지 축구장 오락시간의 평화 눈먼님 2014.07.20 2579
21 길 가시는 성모 마리아 Santa Maria del cammino/임수녀 눈먼님 2014.05.28 3002
20 이 수녀원! 눈먼님 2014.04.11 3555
정렬

검색